재캐나다동포전국연합회 홈페지
자유게시판

이제야 자신의 처지를 알았나?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9-08-10 16:28 조회19회 댓글0건

본문

 

비건이 로씨아 대사로 내정되었다고한다. 거기(모스크바) 가야 북조선과는 할 일이 별로 없다. 게다가 그 자리는 미국무성에서 은퇴하는 마지막 길이다.  국무성에서 별로 하는 직 없이 이리저리 둥굴다가 '빽' 잡고 들어가는데가 "주러 대사",  아님 "주영대사' 이다. 

 

그럼, 남[한]의 총책은?  당연히 남[한]의 미제 총독아닌가?  주서울미대사? 천만이다. 시대에 따라 다르다. 왜냐구? 미국은 제 발등의 불을 누가 제일 먼저 끄는거에 따른거니까.  그래서 2018년 11, '한미월킹(working)그룹'을 만들었다. 그  대표가 비건이다. 주서울 미대사보다 더 삼삼한 자리. 남조선을 꾀차는 총독부 괴수 그러다나니 양아치들 끼리 쌈박질 났다. 서로 잘 났다고.  트럼프는 교통정리해야겠지. 조선공화국이 으름짱 놓은 것도 있으니 어쩌랴... 이김에 트럼프는 비건을 그냥 내치기 미안했는지 주로씨아 대사로 내정했다.  금년 2월 말 하노이에서 조-미 수뇌회담을 몇 시간 앞두고  "(회담하다) 핑계대고나와야합니다! 자리를 박차고 나와야 합니다!" 라고 막말을 줴쳐댄 놈이 바로 '비건' 이다. (글로벌 리서치 보도) 미국은 이제 조선과 상대할 사람을 찾았나?  조선에서 "협상자세, 말이 통하는 사람, 온전한 대안"을 찾으라고 했더니만 이제 인물을 찾았나?  누구일까?  --  금년말 까지 몇 달 남았지?    

 

미국대통령은 항상 미국군산복합체의 리익을 위해 일해야한다. 그렇게 하지않다간 그들로 부터 암살당하기 '딱' 이다.  백악관 관료들과 미의회 정객들도 그렇게 일해야 '착한 사람'이라며 정치자금을 미군산복합체로부터 받는다.  '돈'이 사람생명을 먹는 악구조 순환고리이다. 이 걸 이들은 '민주주의'라고 한다.  일찌감치 '관' 속에 들어가 땅에 파묻혀야 할 것이 '미국식민주주의' 이다.  미제여!~, 남조선당국자여!~ '수호지' 막장이래도 읽어봤나? '송강'이 뭐라하더냐? 그 말 뜻은 아는가? 읽고 알았다면 깨쳤는가? 너의들의 문화로는 조선과의 전쟁에서 조선발꿈치도 못 따라올 것이다. 

 

[이 게시물은 최고관리자님에 의해 2019-08-11 07:47:12 뉴스에서 이동 됨]
추천 0 비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