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김계관 외무성 고문 담화//우리는 미국이 어떻게 이번 년말을 지혜롭게 넘기는가를 보고싶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9-10-24 00:16 조회37회 댓글0건

본문

(카나다동포전국련합회)

조선민주주의 인민공화국 김계관 외무성고문동지가 오늘 담화를 발표하였다. 담화내용은, 

미국 트럼프대통령의 정치적 식견과 의사와는 동떨어지게 그의  주위를 에워싼 군산복합체들, 워싱톤정가, 미행정부의 대조선정책작성자들이 여전히 랭전식사고와 이데올로기적편견에 사로잡혀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을 적대시한다는 것이다. 금년말까지의 시한은 여전히 유효하다며 트럼프대통령의 결단을 촉구하였다. 담화내용은 다음과 같다.

fc573ab91f2d532ecaa3baba365da818_1571891
​김게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성 고문 (편집입력/카나다동포전국련, 사진출처/인터넷)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김계관 외무성 고문 담화

 

나는 최근 트럼프대통령이 공식석상에서 조미수뇌들이 서로 존중하며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있다고 또다시 언급하였다는 보도를 주의깊게 읽어보았다.

내가 확인할수 있는것은 우리 국무위원회 위원장동지와 트럼프대통령사이의 친분관계가 굳건하며 서로에 대한 신뢰심이 여전히 유지되고있다는것이다.

며칠전 내가 국무위원회 위원장동지를 만나뵙고 조미관계문제를 비롯하여 대외사업에서 제기되는 현안들을 보고드리였을 때 국무위원회 위원장동지께서는 자신과 트럼프대통령사이의 관계가 각별하다는데 대하여 말씀하시였다.

나는 이러한 친분관계에 기초하여 조미사이에 가로놓인 모든 장애물들을 극복하고 두 나라 관계를 보다 좋은 방향으로 전진시킬수 있는 동력이 마련되기를 바라마지 않는다.

문제는 트럼프대통령의 정치적식견과 의사와는 거리가 멀게 워싱톤정가와 미행정부의 대조선정책작성자들이 아직도 랭전식사고와 이데올로기적편견에 사로잡혀 우리를 덮어놓고 적대시하고있는것이다.

의지가 있으면 길은 열리기마련이다.

우리는 미국이 어떻게 이번 년말을 지혜롭게 넘기는가를 보고싶다.

 

 

주체108(2019)년 10월 24일

평 양

 

[이 게시물은 최고관리자님에 의해 2019-10-26 19:13:58 뉴스에서 이동 됨]
[이 게시물은 최고관리자님에 의해 2019-10-27 22:53:27 북녘소식에서 이동 됨]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