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캐나다동포전국연합회 홈페지
미주/해외/국제

"남아프리카 정부, 인종주의 근원적으로 청산해야"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9-03-07 20:36 조회16회 댓글0건

본문

 

북, "남아프리카 정부, 인종주의 근원적으로 청산해야"
 
 
 
박한균 기자 icon_mail.gif
기사입력: 2019/03/07 [16:30]  최종편집: ⓒ 자주시보
 

북 노동신문은 7일 “남아프리카는 체육을 비롯한 여러 부문에서도 인종차별행위를 뿌리 뽑기 위해 적극 노력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인터넷 소식에 따르면 노동신문은 ‘인종주의를 근원적으로 청산하기 위한 노력’이라는 정세론 해설 글에서 “얼마 전 남아프리카정부가 인종주의를 근원적으로 없애기 위한 국가행동계획을 승인하였다”며 “계획에는 반인종주의 정책 실현에서 견지하여야 할 행동원칙과 방도들이 제시되어 있다”고 전했다.

 

노동신문은 “역사적으로 볼 때 남아프리카에서 인종주의는 매우 뿌리 깊다”고 다음과 같이 언급했다.

 

여러 세기 전에 남아프리카를 강점한 식민주의자들은 이 나라 인구의 70%이상을 차지하는 흑인들의 정치적자유와 권리는 물론 생존권마저 빼앗았다. 백인들의 야만적인 인종주의통치하에서 흑인들은 짐승취급을 받았다.

 

백인들의 인종주의통치를 반대하여 남아프리카인민들은 줄기찬 투쟁을 벌렸으며, 1994년 남아프리카의 인종주의정권은 무너지고 흑인들의 이익을 대변하는 새로운 정부가 수립되었다.

 

이어 신문은 “흑인들이 역사적인 승리를 이룩하고 인종주의제도가 철폐되었다고 하여 이 나라와 세계적 범위에서 인종주의와 인종차별행위의 위협이 없어진 것은 아니”라는 외신의 평을 전했다.

 

신문은 “그때로부터 20여 년의 세월이 흘렀지만 아직까지도 인종주의의 잔재는 깨끗이 청산되지 못하였다”고 지적했다.

 

남아프리카대통령은 어느 한 행사에 참가하여 자국의 경제부문에 남아있는 인종주의의 잔재에 대하여 설명했다.

 

그는 “현재 나라의 경제구조가 유럽과 아메리카를 비롯한 해외에로 1차 산품 수출만 할 수 있도록 도로와 철길까지도 광산과 농촌에서 항구로 곧추 뻗어 있”으며 “서방의 대기업체들은 남아프리카의 원료를 사들인 다음 가공하여 비싼 가격으로 팔아먹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로부터 모든 자본이 백인들에게 집중되어 유통되고 있다”며 “이러한 경제구조를 뜯어고치기 위해 근본적인 사회경제개혁을 추진할 것”을 결정했다.

 

이에 신문은 “이번에 남아프리카정부가 승인한 계획은 자국뿐이 아니라 국제적 범위에서 대두하고 있는 인종주의에 대처하기 위한데 있다고 볼 수 있다”고 평하면서 “지금 세계 곳곳에서 인종주의가 또다시 머리를 쳐들고 있다”고 주장했다.

 

유엔총회 의장은 지난해 어느 한 모임에 참가한 자리에서 인종주의를 비롯한 일련의 경향들이 우려스러울 정도로 증대되고 있는데 대해 경고하면서 그를 반대하여 모든 나라들이 투쟁할 것을 호소했다.

 

구체적 사례로 “이탈리아의 마체라타 시에서는 인종 간 대립이 격화되어 사회적불안과 우려가 증대되었다. 한 극단주의자가 자동차를 몰고 가면서 아프리카 이주민들에게 마구 총을 난사한 것이 동기로 되었다. 이 사건을 계기로 대규모적인 반인종주의 집회와 시위가 벌어졌으며 학교들에서는 수업이 중지되었고 상점들이 문을 닫았다”고 설명했다. 

 

현재 남아프리카정부는 인종주의 잔재를 청산하기 위한 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으며, 토지개혁이 대표적 사업이라고 신문은 강조했다.

 

1994년에 인종주의제도가 종식된 때로부터 지금까지 남아프리카 정부는 백인농장주들이 소유하였던 많은 토지를 몰수하여 흑인들에게 나누어주었다고 한다.

 

끝으로 신문은 “인종주의를 근원적으로 없애지 않는다면 남아프리카에서 과거의 역사가 되풀이될 수도 있다”고 평했다. (기사/ 자주시보)

 

추천 0 비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