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캐나다동포전국연합회 홈페지
뉴스

대북제재로 북에서 진행될 국제회의 개최 무산돼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9-03-12 21:35 조회14회 댓글0건

본문

  

대북제재로 북에서 진행될 국제회의 개최 무산돼

 

 

 

김영란 기자 icon_mail.gif

기사입력: 2019/03/12 [19:44]  최종편집: ⓒ 자주시보

 

 c5ab99891adaf6818ed147f8296ecf27_1552441 

​김성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유엔대표부 대사가 유엔사무총장과 악수를 하고 있다. (편집입력/재카나다동포전국련합회, 출처/인터넷) 

조선중앙통신은 12, 김성 유엔 주재 북 대사가 유엔 사무총장에게 편지를 보냈다고 보도했다.

 

김성 대사는 편지에서 최근 유엔안보이사회 대조선제재위원회의 부당한 처사로 조선에서 세계보건기구 동남아시아지역 총회를 주최할 수 없게 되었다고 밝혔다.

 

편지에는 지난해 9월 인디아에서 진행된 세계보건기구 동남아시아지역 총회 제71차 회의에서 지역 성원국들의 만장일치로 제72차 회의를 20199월 조선에서 진행하기로 결정했는데 최근 유엔안보이사회 대조선제재위원회가 조선에서 세계보건기구 동남아시아지역 총회를 진행하는데 필요한 전자 설비들의 반입을 불허함으로써 우리나라가 지역 총회를 주최할 수 없게 되는 세계보건기구 역사상 전례가 없는 비정상적인 사태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김성 대사는 편지를 통해 제재의 마수는 조선에 대한 국제기구들의 인도주의협조 활동은 물론 사람들의 생명안전과 건강보장을 기본사명으로 하는 세계보건기구의 정상 활동인 국제회의소집까지 방해하고 있다며 광범위하게 이용되고 있는 컴퓨터 등 전자 설비들의 반입까지 금지시킨 유엔안보리이사회의 대북제재 결의는 현대문명을 파괴하고 세상을 중세기적인 암흑세계로 되돌리려는 반인륜적 행위가 아닐 수 없다고 지적했다.

 

김성 대사는 편지에서 유엔이 이제라도 현 정세와 세계적 민심에 역행하는 대조선 <제재결의>들을 전면, 검토하고 해당한 대책을 취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끝)

 

[이 게시물은 최고관리자님에 의해 2019-03-12 21:37:26 미주/해외/국제에서 이동 됨]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