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성] 미국의 대우크라이나군사원조의 흑막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22-05-10 09:18 조회22회 댓글0건

본문

 

Logo

 

 

 

미국의 대우크라이나군사원조의 흑막


외신보도에 의하면 미행정부가 군사원조를 포함하여 우크라이나에 대한 330억US$분의 추가원조계획을 국회심의에 제기하였다고 한다.

이에 앞서 미국무장관과 국방장관이 끼예브를 행각하여 우크라이나와 유럽나라들에 7억 1 300만US$분의 원조를 약속한데 이어 국방장관이 도이췰란드의 미군사기지에서 수십개나라들의 군부고위관계자들과 함께 중무기와 정밀무기를 포함한 군사원조제공문제를 토의하였다.

자료에 의하면 우크라이나사태가 발생한후 바이든행정부가 우크라이나당국에 제공한 군사원조는 30여억US$분에 달한다.

《환구시보》를 비롯한 중국의 주요언론들은 미국고위관리들의 끼예브방문과 추가적인 군사원조는 우크라이나사태를 지속시켜 로씨야의 힘을 약화시키는데 그 목적이 있다고 까밝혔다.

언론들은 미국의 계속되는 군사원조로 하여 로씨야와 우크라이나사이에 평화합의가 이루어지지 못하고 충돌이 더욱 격화될수 있다, 미국과 나토는 평화협상보다 로씨야를 겨냥한 《대리전쟁》에서 완전한 승리를 이룩하는데 더 큰 흥미를 가지고 있다고 비난하였다.

현재 세계각국의 언론들과 전문가들속에서는 우크라이나를 내세워 로씨야의 맥을 뽑으려는 미국의 전략은 주변나라들에도 심각한 영향을 주고 지역정세를 더욱 격화시키게 될것이며 지어 제3차세계대전을 유발시킬 가능성도 내포하고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울려나오고있다.

자기의 지배주의적야망실현과 지정학적리익추구를 위해 나라들사이의 모순과 대립, 대결을 부추기고 붙는 불에 키질하면서 어부지리를 얻는것은 미국의 상투적수법이다.

미국은 평화와 안정을 바라는 세계인민들의 한결같은 념원과 요구에 배치되게 우크라이나사태를 악화의 길로 떠미는 군사원조책동을 당장 중지하여야 한다.(끝)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