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캐나다동포전국연합회 홈페지
뉴스

“탄핵은 완성됐지만 청산과 건설은 이제 시작”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7-03-12 23:47 조회175회 댓글0건

본문

 

이재명 “박근혜·이재용 ‘사면 불가’ 공동천명하자”

“탄핵은 완성됐지만 청산과 건설은 이제 시작”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 이재명 성남시장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 이재명 성남시장ⓒ정의철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성남시장은 13일 "적폐청산을 위해 박근혜 전 대통령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국정농단 세력에 대한 사면 불가 방침을 공동 천명하자"고 당내 경선주자들에게 제안했다.

이 시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선(先) 청산 후(後) 통합'의 원칙을 당당히 밝히자"며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6대 개혁과제'를 제시했다.

이 시장은 "탄핵은 완성됐지만 청산과 건설은 이제 시작"이라며 "단 하나의 적폐도 완전히 청산되지 않았고 적폐세력 그 누구도 반성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f7be4640112123aac12b50ef8f2eb1cf_1489376
​김용민 화백, 출처/경향신문  (편집입력/재캐나다동포전국련합회)

 

그는 "반성 없이 화해 없고 청산 없이 통합 없다"며 "세월호의 슬픔과 함께 탄핵의 촛불을 들었던 국민만 외로이 광장에 남고 국민 눈치 보던 정치인들은 기득권의 품에 안기도록 두어서는 안 된다"고 당부했다.

이 시장은 최근 속도를 내고 있는 한반도 내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에 대해서도 당내 대선주자들이 다 같이 반대 의견을 제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한반도에 전쟁 위기를 불러오고 나라 경제를 파국으로 몰고가는 사드 배치를 함께 반대하자"며 "유력한 대통령 후보들이 침묵하는 것은 사드 배치를 강행하라는 신호나 마찬가지"라고 비판했다.

이 시장은 또한 "당 정체성에 맞지 않는 친재벌·부패 기득권 인사 영입은 중단하자"며 "낡은 인물로 새 시대를 열 수 없다. 국민은 '세력 많은 대통령'이 아니라 '신념 강한 대통령'을 원한다"고 역설했다.

아울러 "집권하면 야 3당과 촛불 시민이 함께하는 민주연합정부를 구성하고 철저한 개혁을 추진하겠다고 약속하자"며 "자백도, 반성도 없는 부패정치세력과 손을 잡겠다는 대연정은 포기하겠다고 선언해달라"고 주문했다.

이 시장은 이 밖에도 ▲당 중심의 정권인수 준비 착수 ▲황제경영체제 해체와 재벌범법자들에 대한 엄중 처벌 등을 주장했다.

이 시장은 "이재명은 촛불을 멈추지 않겠다"며 "부패 기득권 세력이 완전히 청산되고 억울한 국민이 한 명도 없는 공정한 나라를 만드는 날까지 촛불과 함께하겠다"고 약속했다. (끝)

원문출처/민중의 소리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