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캐나다동포전국연합회 홈페지
북녘소식

구석기시대후기의 유적 새로 발굴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9-07-31 11:08 조회22회 댓글0건

본문

 

주체108(2019)년 7월 31일 로동신문

 

구석기시대후기의 유적 새로 발굴

 

김일성종합대학 력사학부의 교원, 연구사들이 례성강류역에서 구석기시대의 자연동굴을 새로 발굴한데 기초하여 그에 대한 연구를 심화시켜 유적의 면모를 과학적으로 해명하고 보존유적으로 등록하였다.

지금까지 우리 나라에서 구석기시대의 유적유물들은 대부분 대동강류역에서 발굴되였다.

아호비령산줄기와 멸악산줄기사이에 놓여있는 우리 나라의 중부지역인 례성강류역에서 구석기시대유적이 발굴되기는 처음이다.

학부의 교원, 연구사들은 대동강류역뿐아니라 다른 지역에서도 우리 선조들이 남긴 구석기시대의 유물을 찾아내기 위해 황해북도 신계군의 자연동굴들을 조사하는 과정에 사정리에서 가치있는 자연동굴을 발견하고 전면적인 발굴을 진행하였다.

발굴과정에 3종에 5점의 석기와 3점의 골기, 17종에 732점의 포유동물화석(짐승뼈화석)을 비롯한 많은 구석기시대유물을 찾아냈다.

이들은 구석기시대후기에 처음으로 출현하여 널리 리용된 석기인 밀개에 대한 고고학적연구와 사멸종에 대한 고생물학적분석을 진행하여 사정리에 있는 자연동굴유적이 구석기시대후기에 해당된다는것을 해명하였다.

유적에서 나온 땅쥐, 족제비, 복작노루, 곰, 시라소니 등 포유동물화석을 통하여 이 일대에 산림이 우거지고 초원과 구릉성산지, 습지가 펼쳐져있었으며 기후는 현재와 비슷한 온대기후였다는것을 알수 있다.

짐승사냥에 리용한 석기들, 식물채집에 리용한 골기들, 포유동물의 뼈화석들도 당시 사람들의 생활면모를 잘 보여주고있다.

사정리에서 자연동굴유적이 새로 발굴됨으로써 우리 선조들이 구석기시대에 대동강류역뿐아니라 례성강류역을 포함한 넓은 지역에서 살면서 인류문화를 창조하여왔다는것을 명백히 확증할수 있게 되였다.

발굴된 석기와 골기를 비롯한 로동도구들과 포유동물화석들은 우리 나라의 구석기시대연구에서 매우 가치있는 물질적자료로서 귀중한 문화유산으로 된다.

 

 

[이 게시물은 최고관리자님에 의해 2019-08-02 14:29:12 뉴스에서 이동 됨]
추천 0 비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