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 2020년을 맞이하는 김일성광장이다.
  김일성광장은 해마다 설날이 오면 새해를 맞이하는 조선인민의 희열과 랑만으로 추운 겨울에도 뜨거운 열기로 달아오른다.​ 

  가로수들이 불장식으로 아름다운 《서리꽃》야경을 펼쳐놓고 광장에 전시된 얼음조각들이 색조명으로 황홀한 모습을 한껏 드러내며 장관을 펼쳐놓았다.
  그리고 화려한 설맞이공연무대가 광장 한가운데 설치되여있고 그곳으로 향한 사람들이 거리를 메우고있다.
  설맞이축하공연이 시작되자 광장을 꽉 메운 사람들이 하나가 되여 노래를 불렀고 0시를 알리는 종소리가 울리자 환성을 울리며 새해를 맞이하였다.
  함께 나온 가족들, 친우들, 아는 사람이건 모르는 사람이건 누구나  서로서로 축하의 인사를 나눈다.
  이 많은 사람들의 후더운 마음들이 하나가 되여 더 따뜻하고 즐거운 새해가 시작되는듯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