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캐나다동포전국연합회 홈페지
북녘소식

공화국 각지에서 청년학생들의 무도회 진행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8-04-12 08:53 조회25회 댓글0건

본문

 

주체107(2018)년 4월 12일

 

공화국 각지에서 청년학생들의 무도회 진행

 

6b9772336bb65e4989f8eb2b3353cec0_1523537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원수님께서 우리 당과 국가의 최고수위에 높이 추대되신 6돐경축 청년학생들의 무도회가

11일 공화국 각지에서 진행되였다.

당창건기념탑, 개선문, 평양체육관광장을 비롯한 수도의 무도회장들은 경애하는원수님의 령도따라 사회주의강국건설의 최후승리를 향하여 힘차게 나아가는 크나큰 긍지와 자부심을 안고 모여온 청년학생들로 흥성이였다.

《인민의 환희》의 노래가 울려퍼지는 가운데 무도회가 시작되였다.

 

 

 

《우리의 김정은동지》, 《인민이 사랑하는 우리 령도자》, 《떨쳐가자 천하제일강국》 등의 노래선률에 맞추어 춤률동을 이어가는 참가자들은 또 한분의 천출위인을 높이 모시여 주체혁명의 명맥이 굳건히 이어지고있으며 위대한김일성, 김정일조선의 전도는 끝없이 밝고 창창하리라는것을 가슴깊이 절감하였다.

청년강국의 위용을 남김없이 떨쳐갈 열혈청춘들의 드높은 기상이 《청춘송가》, 《조국도 빛나리 청춘도 빛나리》 등의 노래들에 실리여 박력있는 춤률동으로 펼쳐졌다.

청춘의 열정과 기백이 맥박치는 무도회장들에 《인민의 나라》, 《바다 만풍가》, 《일심단결 닐리리》, 《사회주의전진가》를 비롯한 노래들이 련이어 울려퍼지며 경축분위기는 더욱 고조를 이루었다.

무도회들은 《김정은장군 목숨으로 사수하리라》의 노래로 끝났다.

이날 각 도소재지들과 시, 군들에서도 경축무도회가 진행되였다. [조선의 오늘]

 

 

주체107(2018)년 4월 12일

 

 

 

 

 

 

 

추천 0 비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