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캐나다동포전국연합회 홈페지
남녘소식

반역당의 파렴치한 민심기만놀음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9-05-29 18:03 조회82회 댓글0건

본문

주체108(2019) 5 29일 로동신문

 

 

반역당의 파렴치한 민심기만놀음

 

 

 

보도된바와 같이 《국회》를 뛰쳐나간 《자한당》패거리들이 각계의 비난과 규탄에도 불구하고 《좌파독재저지》와 《헌법수호》의 간판을 내들고 주린 개마냥 각지를 싸다니며 반《정부》집회와 《민생대장정》놀음을 벌리고있다. 역적당패거리들은 가는 곳마다에서 집회를 열고 경제파탄과 민생문제를 거들면서 집권세력을 공격하고있다. 그리고 현 당국을 《좌파독재정권》, 《친북파쑈정권》으로 몰아대면서 현 《정권》을 탄핵시키지 못하면 모두가 망하여 《북의 노예》가 된다고 고아대고있다.

 

스쳐지날수 없는것은 이자들이 북미싸일이 서울을 비롯한 전지역에 떨어질수 있다고 아부재기를 치면서 동족대결의 광풍까지 일으키고있는것이다. 《자한당》패거리들의 이러한 망동은 력사의 버림을 받은 천하역적배들의 교활한 민심기만놀음이며 보수세력규합으로 재집권야망을 실현해보려는 필사의 몸부림이다.

 

반역당패거리들이 《민생대장정》을 부르짖으며 도처에서 소란을 피우고있지만 거기에서는 썩은 냄새만이 짙게 풍기고있다. 이자들이 《민생》의 허울을 쓰고 민심을 기만하는 역겨운 행각놀음을 벌리고 《정권심판》극을 연출하는 목적은 다른데 있지 않다. 경제위기와 민생파탄의 장본인인 저들의 범죄적정체를 가리우고 현 당국에 경제정책실패의 딱지를 붙여 민심을 끌어당김으로써 보수부활과 《정권》찬탈흉계를 실현하자는것이다.

 

지금 남조선의 보수패거리들이 경제난과 민생고에 대해 법석 떠들어대고있는것은 뻔뻔스럽기 그지없다.

 

폭로된바와 같이 리명박역도는 지난 2007년의 《대통령》선거당시 권력야욕을 실현할 흉심밑에 《경제전문가》냄새를 피우면서 《747공약》이라는것을 들고나왔다. 하지만 역도의 《747공약》이 빚어낸것은 오히려 경제감퇴와 실업사태였다.

 

그 무슨 《창조경제》와 《경제혁신》에 대해 광고하며 집권한 박근혜역도도 마찬가지이다. 역도가 반인민적악정과 동족대결, 부정부패행위에 미쳐돌아가는 사이에 남조선의 채무와 실업률은 력대 최고수준에 이르렀다. 그야말로 《국민행복시대》가 아니라 최악의 불행시대, 민생도탄시대였다.

 

경제와 민생을 파탄시킨 리명박, 박근혜역도의 죄악이자 곧 《자한당》의 죄악이다. 특히 당대표 황교안은 박근혜《정권》시기 《국무총리》노릇을 하면서 역도가 반역정책을 추진하는데 적극 공모한 범죄자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황교안패당이 도처에서 《민생대장정》광대극을 벌리며 현 집권세력을 비난하는데 열을 올리고있는것은 조소만을 자아낼뿐이다.

 

《자한당》패거리들이 현 당국을 《친북》으로 몰아대며 《안보》의 간판을 내들고 동족대결란동을 부리고있는것은 민심의 분노를 더욱 치솟게 하고있다. 《자한당》것들의 망동에는 불순한 《색갈론》공세로 보수층을 규합하는 동시에 북남관계개선의 흐름을 가로막고 과거의 대결시대를 되살리려는 흉악한 속심이 깔려있다.

 

《자한당》패거리들의 발악적책동으로 하여 빚어질 후과는 실로 엄중한것이다. 이것을 잘 알고있는 남조선인민들은 《자한당》의 망동을 결코 용납하지 않을것이다. 최근 남조선에서 급격히 고조되고있는 반역당해체투쟁도 그것을 립증해주고있다. 《자한당》의 역적무리에게 또다시 기만당한다면 고통과 죽음을 피할수 없다는것이 남조선각계층 인민들의 주장이다.

 

남조선인민들은 희세의 반역집단인 역적당에 반드시 징벌의 철추를 내릴것이다.

 

 

 

본사기자 심철영

603fe1dab7b752429f7a3c96d1bb8b36_1559167
​자유한국당의 본거지라 할수있는 대구 지유한국당사 앞에 놓인 조화 (편집입력/재카나다동포전국련, 출처/인터넷)

 

추천 0 비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