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녘소식

《음주운전대를 잡은 <자유한국당>》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9-10-15 21:40 조회37회 댓글0건

본문

 

주체108(2019)년 10월 16일 《우리 민족끼리》

 

《음주운전대를 잡은 <자유한국당>》

 

지난 11일 남조선인터네트신문 《자주시보》에 반《정부》집회란동을 부려대는 《자한당》것들의 더러운 행적을 폭로하면서 이런자들을 박멸해야 남조선인민들이 사람답게 산다고 토로한 시인 박금란의 시가 실렸다.

시는 다음과 같다.

 

《자한당》 장제원아들의 음주운전대를

황교안, 라경원이 대를 잇고 잡고서

백주대낮 역주행을 하며

그나마 이룩하려는 민주주의를 치고 뺑소니친다

옷만 갈아입은 《자한당》이

언제 맨 정신이였나

 

산더미같은 부정부패와 독재권력 향수에 취해

민중의 빈주머니를 탈탈 털어가던 강도였던 그들이

로동운동하는 로동자를 죽여서

동굴앞에 갖다 버리고

민주주의 운동하던 박종철을

고문하여 죽이던

피묻은 그 손으로

민주주의 무덤을 파느라

공동묘지 유령으로 떠돈다

 

아프리카돼지열병에 걸린 불쌍한 돼지처럼

깡그리 매몰되여야 할 《자한당》

라경원이 피부미용 받는 어마어마한 돈은

가난한 집 죽사발을 가로채간 돈이고

살가죽만 남은 민중의 기름을

앙칼지게 짜내간 돈이다

민중의 피와 기름을 짜내여

썩은 쥐새끼처럼 살던 오물같은 것들이

무슨 피해자인양

길길이 날뛰는 《자한당》 모습은

지옥의 악마가 와도

저리 뻔뻔하겠는가

 

너희가 저지른 착취의 죄값때문에

민중은 민생도탄에 빠져

줄도산 하는데

그 주범이 어디다 경제를 입에 올리고

줄사기 치고있느냐

속지 말아 백성이여

라경원이 빼입은 바지꼬리에

백여우의 꼬리가 잡히지 않느냐

아베에게 술잔을 바치며 꼬리를 치는

민족을 팔아먹는 반역자

그들은 대대손손 뼈속까지 친일파였다

 

살다 살다 별꼬라지를 다 본다

황교안이 머리통을 삭발하니

교활로 가득찬 머리통이 건덕건덕

네 정체를 뚜렷이 드러낼뿐이다

너희가 막장을 아느냐

민중을 도살하듯 막장에 몰아넣던

독재권력 너희가

막장쇼를 하는걸 보니

진짜 력사의 막장으로 처박힐 때가 왔다

 

《자한당》을 죽이지 않고서는

민족의 미래 청년의 미래 아이들의 미래가

안개속에 갇힌다

오직 민중과 민족을 억압하는

너희들만의 권력을 잡기 위해

독사눈 뜨고 설치는 《자한당》

민족 민중을 파쑈지옥에 처넣으려는

너희의 검질긴 음모를

온 민중이 들고일어나

다시는 일어서지 못하도록

추천 0 비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