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캐나다동포전국연합회 홈페지
유머

도적의 계책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8-06-26 13:39 조회112회 댓글0건

본문

 

주체107(2018)년 6월 27일

도적의 계책

 

  한 신혼부부가 친구들이 보내온 수많은 선물들을 정리하고있었다.

  그중에는 편지가 한통 있었다.  편지속에는 어느날 밤 어디에서 《특별영화》를 상영하는데 왕림해달라는 초청장이 두장 들어있었다.

  그날밤 부부는 초청장을 가지고 영화보러 갔다. 거기에서는 정말 《특별영화》라고 할만 한 아주 재미있는 영화를 돌렸다.

  그들은 영화구경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오면서 어느 친구가 영화표를 보냈을가 하고 유쾌한 추측을 하였다.

  집에 돌아오니 문이 활짝 열려져있고 가산은 다 털리워 방안이 휑뎅그레 비여있었다. 책상우에는 《이제는 영문을 알겠는가?》라고 쓴 종이장이 놓여있었다. (메아리통신)

 

추천 0 비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