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캐나다동포전국연합회 홈페지
유머

단무지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9-02-16 17:46 조회277회 댓글0건

본문

1992년 가을,

김영삼과 정주영이 남조선대통령선거유세연설이 끝난 후, 둘이 사이좋게 냄비국수집에 들어갔다.

둘은 열심히 냄비국수를 먹었다.

마지막으로 단무지가 한 개  남았다.

김영삼이 물었다.  "너 맞고 터지면서 마지막 단무지  먹을래? 아니면 얌전히 내 놓을래?"

정주영은 "맞으면서도 먹을래!" 하고 덤볐다.

정주영은 김영삼에게 실컷 맞으면서 마지막 단무지를 다 먹었다. 그 다음? 

정주영이 기절했다.  왜? 

감영삼 가라사대,

"아지매! 여기 단무지 한접시 추가!" 했다. 

 

(2019년 2월 말, 조미정상회담이 웰남 하노이에서 열린다고 한다. 미국 트럼프대통령은 한 개 남은 단무지를 더 먹을려고 조선에게 얻어 터지지 말길 바란다)

[재카나다동포전국련]

추천 0 비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