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Use of undefined constant G5_TIMEZONE - assumed 'G5_TIMEZONE' (this will throw an Error in a future version of PHP) in /misc/4/000/339/210/5/user/web/kcncc.org/common.php on line 149
재캐나다동포전국연합회
뉴스

[명언해설] 《노래는 혁명투쟁의 위력한 무기이며 생활의 친근한 길동무이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21-07-15 11:55 조회20회 댓글0건

본문

주체110(2021)년 7월 16일 《우리 민족끼리》

 

경애하는 김정은동지의 명언해설

《노래는 혁명투쟁의 위력한 무기이며 생활의 친근한 길동무이다.》

 

경애하는 김정은동지의 이 명언은 혁명투쟁과 생활에서 노래가 노는 역할을 밝힌 명언이다. 명언에는 혁명적이고 전투적인 노래, 생활적이고 정서적인 노래가 대중을 혁명투쟁에로 불러일으키는 위력한 무기로 되고 사람들의 생활에서 없어서는 안될 친근한 벗, 길동무로 된다는 깊은 뜻이 담겨져있다.

시대를 선도하고 인민대중을 불러일으키는데서 음악예술이 노는 역할은 대단히 크다. 투쟁이 있는 곳에는 노래가 있어야 하며 노래소리 높은 곳에서는 약동하는 생기와 혁명적랑만이 차넘치고 영웅적위훈이 창조되기 마련이다. 혁명적이고 인민적인 노래는 사람들을 투쟁에로 불러일으키는 위력한 무기이며 인간생활의 친근한 길동무이다. 노래속에 혁명의 승리가 있고 삶의 희열과 랑만이 있다.

혁명적이고 전투적인 노래는 혁명투쟁과 건설사업을 힘있게 추동하는 위력한 무기로 된다.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께서는 혁명적인 노래는 인민들에 대한 사상교양의 중요한 수단의 하나이라고 하시면서 항일혁명투쟁시기에 유격대원들과 인민들을 혁명적으로 교양하는데서 혁명가요가 매우 큰 역할을 하였다고, 항일유격대원들은 혁명가요를 부르면서 일제놈들을 무찌르는 돌격전에로 용감하게 달려나갔으며 간고한 행군의 나날에도 혁명가요를 부르면서 곤난을 이겨냈다고 교시하시였다.

노래는 음악의 여러 형식들가운데서 선동성과 호소성이 가장 강한 형식이다. 혁명적인 노래는 자본의 철쇄를 마스기 위한 로동계급의 투쟁의 첫 시기부터 전장에 울리는 북소리나 진군의 나팔소리와도 같이 천만사람의 심장을 격동시키는 위력한 무기로 되여왔다.

혁명적인 노래는 사람들에 대한 사상교양의 중요한 수단의 하나로서 그들에게 희망과 열정, 힘과 용기를 북돋아주고 앞날에 대한 신심과 락관을 안겨준다. 혁명의 노래소리가 높아야 대오가 힘있게 전진하고 시대와 혁명이 약동하게 된다.

생활적이고 정서적인 노래는 인간생활에서 없어서는 안될 친근한 길동무로 된다.

더우기 인민이 나라의 주인으로 되고있는 우리의 사회주의사회에서는 로동이 그대로 창조의 기쁨으로 되고 생활이 곧 노래로 되고있다.

노래는 사람들에게 혁명투쟁과 생활에 대한 뜨거운 열정과 풍만한 정서, 약동하는 생기와 래일에 대한 희망을 안겨주는것으로 하여 인간생활에서 없어서는 안될 친근한 길동무로 된다.

지나온 년대기들마다에 높이 울렸던 혁명의 노래, 투쟁의 노래는 경애하는 김정은동지의 령도밑에 새로운 5개년계획의 첫해 과업수행에 떨쳐나선 온 나라 인민들의 가슴마다에 혁명열, 투쟁열을 북돋아주며 오늘도 끝없이 울려퍼지고있다. 


Warning: Use of undefined constant php - assumed 'php' (this will throw an Error in a future version of PHP) in /misc/4/000/339/210/5/user/web/kcncc.org/skin/board/basic/view.skin.php on line 152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Warning: Use of undefined constant G5_IS_MOBEILE - assumed 'G5_IS_MOBEILE' (this will throw an Error in a future version of PHP) in /misc/4/000/339/210/5/user/web/kcncc.org/bbs/board.php on line 239